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경기도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전 《기전본색(畿甸本色): 거장의 예술을 찾아서》
admin - 2016.09.29
조회 1931
전시명
경기도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전 《기전본색(畿甸本色): 거장의 예술을 찾아서》
기간
2016년 9월 29일(목) ~ 2016년 12월 4일(일)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주최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주관
경기도미술관
협찬
(주)삼화페인트
전시내용
경기도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전으로 경기도에 연고를 둔 원로 시각예술인 10인의 단체 초대전
참여작가
김광우, 김용철, 김인순, 민정기, 박관욱, 방두영, 손장섭, 오용길, 정문규, 한영섭

2006년 10월 25일 개관한 경기도미술관(관장 최은주)이 올해로 문을 연 지 10년이 되었다. 경기도미술관은 개관 10주년을 기념한 특별전시로 《기전본색(畿甸本色): 거장의 예술을 찾아서》를 개최한다.

‘기전(畿甸)’은 수도를 중심으로 한 행정 구역으로, 조선시대 경기도의 별칭이었다. ‘기(畿)’란 서울로부터 사방 500리 왕의 직할지로서 기전(畿甸), 기내(畿內), 기방(畿邦)이라고도 하며, 경기도와 같은 뜻으로 쓰였다. 그리고 ‘본색(本色)’은 본디의 빛깔이나 생김새, 본디의 특색이나 정체를 말한다. ‘거장(巨匠)’은 예술, 과학 등 어느 일정 분야에서 특히 뛰어난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경기도미술관 개관 10주년을 기념하여 열리는 이번 전시는 경기도에서 태어났거나 경기도의 여러 곳에서 20년 이상 거주하며 창작의 한 길을 걸어온 1950년 이전 출생의 원로 시각예술인 10인의 단체 초대전이다. 김광우, 김용철, 김인순, 민정기, 박관욱, 방두영, 손장섭, 오용길, 정문규, 한영섭 작가 등이 참여한다.

이들의 출생지를 보면 포천, 강화, 서울, 강원도, 전남, 안양, 경남, 평남 등 다양하다. 이 중 강화는 1995년에서야 인천광역시에 포함된 곳으로 그 이전에는 경기도에 속했던 지역이다. 서울과 경기 지역(포천, 강화, 안양)을 제외하면 강원도, 전남, 경남, 평남 등 전국 각지 출신 작가들이 분포하고 있어 마치 현대 한국 사회에서 소위 ‘수도권’이라는 지역에 모여든 전국 각지인들의 출생지 분포를 함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들 10명의 작가들이 현재 거주하거나 작업을 하고 있는 연고지를 보면 포천, 강화, 양평, 동두천, 파주, 안양, 안산, 광주 등인데, 이 중에서도 양평 지역에 김인순, 민정기, 박관욱 등 세 작가가 둥지를 틀고 있어, 이 지역에 유달리 시각예술가들이 많이 모여 살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경기도미술관은 이번 전시 기획 단계에서 참여 작가 선정에 신중성을 확보하기 위해 미술계 전문가들로 구성한 참여작가 선정을 위한 자문회의를 통해 작가를 선정하였다. 미술비평가, 미술사가, 미술기획자, 미술분야 전문기자 등 전문가 그룹이 참여하여 경기도 현대미술의 지평을 확장하는데 한 몫을 해온 현역 원로작가 10인을 선정하였으며, 무엇보다도 현재에도 창작 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작가를 우선적으로 고려하였다.

전시는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었다. 도입부에서는 전시 참여 작가들의 신작 또는 근작을 전시하였으며, 이어지는 각 작가의 방에서는 이들의 작품 세계를 종합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현재 66세에서 83세에 이르는 작가들의 초기-중기-후기 작품의 시대적 특징을 대략적으로 살필 수 있으며, 황혼의 나이에도 끊임없이 이어지는 창작의 열기를 근작과 신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바로 이것이야말로 이 시대 거장이 갖춰야할 조건 중 하나라고 할 만하다. 전시의 세 번째 부분은 경기도미술관의 담당 학예사들이 작가들의 집과 작업실을 탐방하면서 아이디어를 내고 기획한 ‘전시 속 작은 전시’ <내 인생의 10가지 보물> 코너이다. 각 작가별로 10여 가지의 사물을 출품하였다. 작가와 평생을 함께 한 화구류를 비롯하여 정신적 자양분이 된 책, 스승과 찍은 사진, 즐겨입는 옷, 썬글라스, 카메라, 취미로 즐기는 클래식 음반과 바둑 도구, 테니스 라켓과 같은 운동 기구 등 작가들의 인간적 면모와 체취를 느낄 수 있는 사물들이 아카이브 자료와 함께 전시된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